이곳은? 회원정보 CoCo의 집 CoCo의 이야기 CoCo의 기록 CoCo의 컴퓨터 추천사이트
시와 이야기 사랑하는 마음으로 기억에 남는 것 연재/시리즈 웃음[Fun] 심리 이야기 미디어 이야기
현재위치 :
자동로그인 | 회원가입
  • 명상의 시간 (46/0)
  • 마음에 와 닿는 그림
  • 5분 명상
  • 그림으로 읽는 글
  • 다시 보고 싶은 영상 (48/0)
  • 추억의 광고
  • 추억의 만화영화
  • 기록해두고 싶은 영상
  • 다시 듣고 싶은 노래 (34/0)
  • 가요
  • 샹송
  • 클래식
  • 중국어권
  • 일본
  • 기타/미분류
  • 다시 읽고 싶은 이야기 (94/0)
  • 단편집
  • 가시고기
  • 러브레터
  • 헤르만헤세의 데미안
  •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 어린왕자
  • 코난도일
  •  
    정상적인 경로로 접속하지 않으시면 첨부된 미디어가 보이지 않습니다. [무단링크 차단 기능]
    http://www.lovecoco.net 으로 접속하여 주십시오.
      단편집
    Date : 2005-09-30, Hit : 15309 , IP : 210.119.xxx.xxx

    기억하시나요?
    아낌없이 주는 나무.... ^^.


    1.

    옛날에 나무가 한 그루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나무에게는 사랑하는 소년이 하나 있었습니다.

    2.

    매일같이 그 소년은 나무에게로 와서

     

    떨어지는 나뭇잎을 한 잎 두 잎 주워 모았습니다.

    3.

    그러고는 그 나뭇잎으로 왕관을 만들어 쓰고
    숲속의 왕자 노릇을 했습니다.

     

    소년은 나무줄기를 타고 올라가서는

    4.

    나뭇가지에 매달려 그네도 뛰고

     

    그리고 사과도 따먹곤 했습니다.

    5.

    나무와 소년은
    때로는 숨바꼭질도 했지요.

     

    그러다가 피곤해지면
    소년은 나무 그늘에서
    단잠을 자기도 했습니다.

    6.

    소년은 나무를 무척 사랑했고...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7.

    하지만 시간은 흘러 갔습니다.

     

    그리고 소년도 나이가 점점 들어 갔습니다.

    8.

     

    그래서 나무는 홀로 있을 때가 많아졌습니다.

    9.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이 나무를 찾아갔을 때 나무가 말했습니다.

    "얘야,내 줄기를 타고 올라와서 가지에 매달려 그네도 뛰고
    사과도 따먹고 그늘에서 놀면서 즐겁게 지내자."

    "난 이제 나무에 올라가 놀기에는 다 커 버렸는걸.
    난 물건을 사고 싶고 신나게 놀고 싶단 말야.
    그리고 돈이 필요하고.
    내게 돈을 좀 줄 수 없겠어?“ 하고 소년이 대꾸했습니다.

    "미안하지만,내겐 돈이 없는데.” 나무가 말했습니다.

    "내겐 나뭇잎과 사과밖에 없어.
    얘아,내 사과를 따다가 도회지에서 팔지 그래.
    그러면 돈이 생기겠고, 그리고 너는 행복해지겠고."

     

    10.

    그리하여 소년은 나무 위로 올라가
    사과를 따서는 가지고 가 버렸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11.


    그러나 떠나간 소년은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고...
    그래서 나무는 슬펐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이 돌아왔습니다.

    나무는 기쁨에 넘쳐 몸을 흔들며 말했습니다.

    "얘야,내 줄기를 타고 올라와서 가지에 매달려 그네도 뛰고 즐겁게 지내자."

    난 나무에 올라갈 만큼 한가롭지 않단 말야."하고 소년이 대답했습니다.

    그는 또 말하기를

    "내겐 나를 따뜻하게 해 줄 집이 필요해,
    아내도 있어야겠고 어린애들도 있어야겠고 그래서 집이 필요하단 말야. 너 나에게 집 하나 마련해 줄 수 없니?  나에게는 집이 없단다."

    나무가 말했습니다.

    "이 숲이 나의 집이야,
    하지만 내 가지들을 베어다가 집을 짓지 그래.
    그러면 행복해질 수 있을 거 아냐."

    12.


    그리하여 소년은 나무의 가지들을
    베어서는 자기의 집을 지으러 가지고 갔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13.

     

    그러나 떠나간 소년은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그가 돌아오자 나무는 하도 기뻐서 거의 말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리 온,얘야.”나무는 속삭였습니다. “와서 놀자.

    “난 너무 나이가 들고 비참해서 놀 수가 없어.”소년이 말했습니다.

    “난 여기로부터 나를 먼 곳으로 데려갈 배 한 척이 있었으면 좋겠어. 너 내게 배 한 척 마련해 줄 수 없겠니?

    “내 줄기를 베어다가 배를 만들렴.“하고 나무가 말했습니다.

    “그러면 너는 멀리 떠나갈 수 있고...
    그리고 행복해질 수 있겠지.“ 

    14.

    그리하여 소년은 나무의 줄기를 베어 내서
    배를 만들어 타고 멀리 떠나 버렸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으나...

    15.


    그리고 오랜 세월이 지난 뒤에 소년이 다시 돌아왔습니다.

    " 얘야, 미안하다,이제는 너에게 줄 것이 아무 것도 없구나... 사과도 없고".

    " 난 이가 나빠서 사과를 먹을 수가 없어." 소년이 말했습니다.

    " 내게는 이제 가지도 없으니 네가 그네를 뛸 수도 없고... "

    " 나뭇가지에 매달려 그네를 뛰기에는 난 이제 너무 늙었어." 소년이 말했습니다.

    " 내게는 줄기마저 없으니 네가 타고 오를 수도 없고..."

    " 타고 오를 기운이 없어." 소년이 말했습니다.

    " 미안해," 나무는 한숨을 지었습니다.

    " 무언가 너에게 주었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내게 남은 것이라곤 아무 것도 없단 말야. 나는 다만 늙어 버린 나무 밑둥일 뿐이야, 미안해..."

    " 이제 내게 필요한 건 별로 없어. 앉아서 쉴 조용한 곳이나 있었으면 좋겠어. 난 몹시 피곤해." 소년이 말했습니다.

    " 아,그래." 나무는 안간힘을 다해 굽은 몸뚱이를 펴면서 말했습니다.

    "자,않아서 쉬기에는 늙은 나무 밑둥이 그만이야. 얘야,이리로 와서 앉으렴. 앉아서 쉬도록 해".

    소년은 시키는 대로 했습니다.

    그래서 나무는 행복했습니다.

    - the end


    위의 글은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분의 허락 없이 등록한 것입니다.
    양해를 구하며 삭제를 원하는 해당 작품의 저작권자께서는 메일을 주시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여러분의 댓글은 저에게 힘이 됩니다!!~
    2005-11-26 12:41:28   
    내가 죠아하는 동화!! ㄲ ㅑ아~ㅋㅋ
      textarea resize textarea resize
    이름 
    비밀번호 
    How would you rate the quality of this content?
    Poor
    246810
    Great
    페이지 : 1/4, 전체 94개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1
    @ 번호 제목 조회수 작성자 작성일
    단편집 94
  • 16546 2005-09-30
    단편집 93
  • 15449 2005-09-30
    단편집 15309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91
  • 14502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90
  • 14461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9
  • 14568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8
  • 11138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7
  • 12944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6
  • 11073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5
  • 12577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4
  • 11295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3
  • 11561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2
  • 12907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1
  • 13032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80
  • 12918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9
  • 13555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8
  • 11264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7
  • 12595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6
  • 12781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5
  • 11569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4
  • 11392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3
  • 15241 2005-09-30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2
  • 13002 2004-07-17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71
  • 12902 2004-07-17
    check | unchecked | switch | view
    [1] [2] [3] [4]
       CoCo's 행복한 집 [CoCo's HomePage] Copyright (C) 1998-2009 NEOCOC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neococo.net  Phone : 0502-555-1009  Powered by ieznbuilder™
    공지사항
    CoCo Forever
    CoCo's Blog

    DNS server, DNS service